즐겨찾기 추가 2019.12.10(화) 17:5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안민석, 최순실씨의 독일 은닉재산 규모 400조원 일각의 주장 "불순한 음모“

“나를 허풍쟁이로 몰아가려는 의도”

2019-08-12(월) 18:36
안민석, 최순실씨의 독일 은닉재산 규모 400조원 일각의 주장 "불순한 음모“
“나를 허풍쟁이로 몰아가려는 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더민주 안민석 의원은 12일 자신이 국정농단 사건 주범 최순실씨의 독일 은닉재산 규모를 400조원이라고 말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불순한 음모"라며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최근 내가 박정희(전 대통령) 재산이 400조원이라고 허풍을 쳤다고 하고 최순실(씨) 재산이 300조원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는데 단언컨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보수 댓글부대와 극우세력이 나를 허풍쟁이로 몰아가려는 의도다. 나는 박정희(전 대통령)의 통치자금이 미국 프레이저 보고서에 따르면 300조원 규모이고 이것이 최순실(씨)에게 흘러가 은닉재산의 기초이자 뿌리가 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순실(씨) 재산의 뿌리는 박정희(전 대통령) 통치자금 일부가 박근혜(전 대통령)에게 건네졌고 최태민(목사)을 거쳐 최순실(씨) 일가로 넘겨진 것이 확실하다. 최순실(씨) 일가 내부자 제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한 정치인을 허풍쟁이로 모는 '가짜뉴스' 살포 대신 '최순실 재산 몰수법'(최순실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위한 특별법) 통과에 협조하면 은닉재산을 몰수할 수 있다. 이를 반대하는 '친박' 정치인들은 '최순실 후견인'으로 의심받지 말고 법 제정에 앞장서라"고 역설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 : 서울 아02766 최초등록일:2013년5월26일 제호:신동아방송SDATV 발행인/편집인/대표이사:이신동
전화 02)571-9301 팩스0505)300-8014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효석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501호 송출사무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70(양재동) 이메일:sdatb@naver.com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