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가상화폐 586억… 국내 최대 '업비트' 뚫렸다

2019-11-28(목) 15:31
두나무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가상 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해킹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백억원 규모의 대량 출금이 일어나 27일 오후 1시 34분부터 가상 화폐 입출금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두나무와 가상 화폐 거래 추적 사이트 웨일얼럿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6분쯤 업비트에 있던 이더리움 34만2000개. 약 586억원이 정체를 알 수 없는 가상 화폐 지갑으로 옮겨졌다.

두나무는 이날 오후 6시 이석우 대표이사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더리움이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며 "회원들의 자산에 피해가 없도록 이더리움 34만2000개를 두나무의 자산으로 충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동아방송 news@sdatv.co.kr
이 기사는 신동아방송 홈페이지(http://www.신동아방송.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sdat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