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22(화) 13:5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아프리카돼지열병 인천 강화군에서만 나흘 연속 발생

정부, 특단의 조치 검토 중

2019-09-27(금) 12:11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나흘 연속 인천 강화군에서만 발생했다. 정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특단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27일 현재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9건 가운데 5건이 강화군에 집중됐다. 게다가 지난 24일부터는 돼지열병이 강화군에서만 확인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 연천군, 김포시에서의 발병 4건은 모두 24일 이전 상황이다.

강화군을 제외한 경기 북부인 연천군과 양주시에서는 오히려 25일부터 돼지열병음성 판정만 잇따르며 확산이 주춤해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어떻게 강화군에 도달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앞서 발생한 경기 연천군과 강화군 사이에 차량 역학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2차로 발생한 연천군(18일 확진)과 이날 발생한 9차 강화군 하점면 돼지농장 간에 차량 역학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또 강화군 내 5건의 발병 사례 간에도 차량 역학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자연스럽게 축산 차량 등을 매개로 이 전염병이 확산한 것 아니냐는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강화도 본섬도 아닌 섬의 서쪽 석모도까지 번진 배경은 여전히 여러 측면에서 '미스터리'다. 첫 확진 후 11일째를 맞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병이 경기 북부에서 인천 강화로 중심축을 옮겨가자 정부는 강화군에 방역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강화군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다른 지역보다 더 과감한 방역, 나아가 정부의 고강도 대응책을 예고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강화군을 대상으로는 현재 강화군과 김포시를 잇는 도로 등을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있는데, 여기서 더 나아가 지자체와 함께 추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 별개로 전국 전체 돼지농장, 출입 차량, 사료농장, 도축장 등을 대상으로 28일 정오까지 발령된 전국 돼지 일시이동제한 조치를 추가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 : 서울 아02766 최초등록일:2013년5월26일 제호:신동아방송SDATV 발행인/편집인/대표이사:이신동
전화 02)571-9301 팩스0505)300-8014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효석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501호 송출사무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70(양재동) 이메일:sdatb@naver.com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