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17(화) 19:4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자유한국당, 바른미래, ‘반문(反文·반문재인) 연대’ 결성

조국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추진

2019-09-10(화) 20:4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위해 공조하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맞서 ‘반문(反文·반문재인) 연대’라는 아젠다를 띄운 것이다. 조 장관 파면 추진을 고리로 야권 통합 논의에 불씨가 지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자유민주주의라는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서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사회단체, 자유 시민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세력의 힘을 모아 대여 투쟁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겨냥한 보수 대통합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한국당 외 다른 세력과의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제부터 시작이다. 발 빠르게 움직일 생각”이라고 말했다.황 대표의 연대 제안은 최근 청문회 정국에서 당 지도부가 ‘조국 사태’ 국면을 효과적으로 이끌지 못했다는 당 내부 일각의 비판과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을 막지 못한 만큼 이제부터라도 ‘반(反)조국’ 야권 연대를 주도해 존재감을 보이겠다는 것이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야권 연대가 꼭 필요한 상황인데 황 대표가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조 장관 퇴진을 명분으로 뭉쳐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조 장관 퇴진을 고리로 한 야권 연대 추진이 보수 통합의 계기가 될 가능성도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낡은 보수를 깨뜨리고 새로운 보수를 세울 수 있는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조 장관 일가의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만난 뒤 “국회 안에서 조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다시 묶어내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의원들 표심을 모아서 해임건의안 제출을 같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당의 원내 지도부는 해임건의안 통과를 위한 ‘표 계산’을 거듭하며 제출 타이밍을 고심 중이다. 오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해임건의안은 준비돼 있고 언제든지 제출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제출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우선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 : 서울 아02766 최초등록일:2013년5월26일 제호:신동아방송SDATV 발행인/편집인/대표이사:이신동
전화 02)571-9301 팩스0505)300-8014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효석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501호 송출사무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70(양재동) 이메일:sdatb@naver.com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